폭탄이 터졌을때

2010.04.21 01:20

단장 조회 수:2353 추천:194

소설        
「뒤에서 큰 폭발음이 들렸다. 나는 놀라서 뒤돌아 보았다」        
        
휴대폰 소설        
「콰쾅! 나는 뒤를 돌아보았다」        
        
라이트노벨        
「배후에서 강렬한 폭발음이 났으므로 나는 또 귀찮게 되었군, 이라던가, 도대체 녀석들은 밥 먹을 틈조차 주지않는단 말이야, 따위의 이런저런 생각을 하며 뒤를 돌아보기로 했던 것이다」        
        
한국 양산형 판타지 소설        
「콰콰콰콰콰콰콰콰쾅        
뒤돌아보니        
슈르르르르르르르륵        
콰콰콰콰콰콰콰콰콰쾅」        
        
김○호식 게임 판타지 소설        
「뒤에서 큰 폭발음이 들렸다.        
콰광!        
콰광!        
콰광!        
콰광!        
콰광!        
콰광!        
콰광!        
콰광!        
콰광!        
콰광!        
콰광!        
콰광!        
콰광!        
나는 놀라서 뒤를 돌아보았다.」        
        
무라카미 하루키        
「콰쾅!!」        
뒤에서 큰 폭발음이 울렸다.        
폭발음이 연달아 들리며 턴테이블에서 돌아가고 있는 <비치보이스>의 Good Vibrations 과 기묘한 하모니를 이루고 있었다.        
나는 반쯤 남은 올리브를 얹은 나폴리 스파게티와 햄을 끼워넣은 모닝롤을 남겨놓은채 맥주만 단숨에 들이킨뒤 일어났다.        
「콰콰쾅!!」        
폭발은 계속되고 있었고 음악은 Let`s Go Away For Awhile로 넘어가고 있었다.        
나는 턴테이블을 끄고 룸메이트가 고향으로 돌아갈때 두고간 낡은 기타를 들고 서툴게 비틀즈의 부르기 시작했다.        
처음엔 여러번 틀렸지만 어느덧 익숙해졌을 즈음 '똑똑' 노크와 함께 대답할 틈도없이 미도리가 쇼파에서 뛰어내리는 고양이와 같은 몸놀림으로 방으로 들어왔다.        
「안녕」        
「안녕」        
「위험한테 자기는 피하지 않아?」        
「때론 가만히 있을때가 더 안전하기도 하지.. 」        
「때론 가만히 있을때가 더 안전하기도 하지.. 」        
미도리는 내말을 몇번이나 되뇌이다가 웃으며 말했다        
「자긴 가끔 제삼자 같은 말을 한다니까」..라며 내게 키스했다.        
키스가 끝나자 미도리는 내 바지를 벗기고 내 심볼을 입에 물었다. 난 사정을 늦추기 위해 폭발음의 수를세기 시작했고 폭발음이 스무번을 넘는 직후 사정했다.        
        
김성모        
그래 너의 폭발음의 패턴은 알고있다        
지금 들린 폭발음 때문에 나는 너무 놀랐다?        
아마 너도 매우 놀랐을 것이다?        
그래, 방금 저건 폭발음이야.        
하지만 저걸 폭발음이라 부르는 건 참을 수 없어!!!!        
        
난중일기        
맑다. 순찰을 도는데 뒤에서 큰 폭발음이 들렸다.병졸 셋이 초병 임무를 소홀히 한것이 적발되었기로 각각 곤장 20대씩을 때렸다. 공무를 마치고 화살 10순을 쏘았다.        
        
이상        
폭발음의내부의폭발음의내부의폭발음의내부의폭발음의내부의폭발음        
폭탄이난원운동의폭탄이난원운동의폭탄이난원        
공이가통과하는뇌관의화약내를투시하는사람        
수류탄을모형으로만들어진수류탄을모형으로만들어진수류탄        
        
투명드래곤        
쿠와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앙~~~!!!!!!!        
폭팔음중에 가장쌔고 졸ㄹㅏ짱쌘 투명폭팔음이 울부지ㅈㅓㅆ따        
        
귀여니        
귀가 멍해 들리지 않아/눈이 부셔 보이지 않아/왜 날 이렇게 힘들게하니(제목:폭발)        
        
왈도        
'-퍼엉!'        
[폭발음]        
"불건전하다!" 남자, 뒤로 돈다.        
"사슬 폭발음 열한 번 들어라. 이 이상 좋게 줄 수는 없다.        
        
톨킨        
처음에 그는 앞에 놓여 있는 거대한 어둠을 그저 응시하고 있었을 뿐이었지만, 다음 순간 태풍이 몰아치는 듯한 소리와 젊은 태양처럼 솟구치는 빛이 은백색인 그의 갑옷과 어두운 바위산에서 초신성처럼 나타났다.        
그리하여 그는 터키석 같은 눈동자로 꼼꼼히 조사라도 하듯 수풀을 바라보았다. 폭발의 역사를 알려주는 세세한 면면이 그의 주의깊은 눈동자에 새겨졌다.        
수십 년 동안이나 사람의 손길이 없었던 바위산은 그 위를 덮은 강력한 폭발이 지워지지 않는 흔적을 새겨놓았고, 그 주변에 흩어져있는 작은 돌의 수 많은 파편, 아마도 그것은 방금 전의 폭발로 인해 생긴 것 이리라.        
폭원지로 부터 솟아올라서 시야를 가리고 몸에 허약한 느낌을 주는 매연이 지속된다. 그는 마침내 그곳을 떠나기로 결심했다.        
        
박지원        
수류탄은 미군기지에 살았다. 구형인데다 오래되어 창고를 축냈다. 하루는 그 처가 그 꼴이 못마땅해 말했다.        
"너는 평생 터지지 않으니 살아서 무엇하느냐"        
수류탄은 웃으며 대답하였다.        
"나는 아직 보증기간이 지나지 않았소"        
        
뱈회장님        
으아니챠 왜!! 나 아까 폭발소리 드렀써!! 젠창 퇴는일이 하나도업써!        
        
니시오 이신        
콰과과과과과광!        
나는 폭음을 들었다. 무슨 일이지?! 라는 생각이 든 것도 잠시, 눈치챘을 때 나는 이미 뒤를 돌아보고 있었다.        
이 냄새.        
깨닫지 못했다.        
어째서?        
단순히, 내가 정상을 소유하고 있지 못하기 때문일까.        
화약의 냄새는....        
죽음의 냄새는 갇혀 있었다.        
지금은 더 이상 밀폐되어 있지 않다.        
폭파는... 해방시킨 것이다.        
"....."        
공포와는 다르다.        
경악과도 다르다.        
긴장과도 다르다.        
당황과도 다르다.        
경직과도 다르다.        
위축과도 다르다.        
전율과도 다르다.        
이 감정은... 결정적으로 위험하다.        
나는 지금... 거기에 매료되고 있는 것이다.        
폭발, 폭발, 폭발, 폭발, 폭발, 폭발....        
폭음, 그리고 거기에 수반되는 재앙.        
나는 그 모든 것에 매료되고 있었다.        
"왜... 이렇게 된 거지?"        
나는 알 수 없었다.        
하지만 웃음거리, 코미디다.        
애초에 헛소리꾼이 알 수 있을 리가 없지 않은가.        
멀쩡한 세계에서.. 갑자기 폭발이 일어날 거라고는.        
이제 와서 갑작스러운 일에 놀랐다고는 하지 마.        
지금까지 마음놓고 지내 왔다고는 하지 마.        
그렇게 생각하고 있었잖아?        
내일이라도, 내 주변에서 세상이 폭발할지도 모른다고.        
그래도 관계없다고.        
그렇게 생각했잖아?        
생각한 대로 됐는데 뭘 놀라.        
기뻐해, 예상대로 됐어.        
"...시끄러워!"        
나는 내 앞에 놓인 가도를 달렸다.        
폭발이 벌어진 장소를 향해 똑바로 속도를 가속시켰다.        
똑바로 달리고 있었을 텐데도 보이지 않는 것들에 자꾸만 부딪히며 몸이 상처입어 갔다.        
꼴사나웠다.        
"시끄러워, 시끄러워, 시끄러워, 시끄러워, 시끄러워, 시끄러워, 시끄러워, 닥쳐! 난 정상이야!"        
이윽고 목적한 곳에 도달한다.        
음미하듯이 내달렸다.        
"나는 아무것도 예상하지 않아 나는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아 나는 아무것도 느끼지 않아 나는 아무것도 떠올리지 않아 나는 초조해하지 않아 나는 후회 같은 건 없어 나는 나는."        
그리고, 나는 목격한다.        
부서진 광경.        
잘려나간 풍경.        
기괴한 풍광.        
이그러진 모습.        
파괴당한 일상.        
역겨운 현실.        
추악하기 짝이 없다.        
이것저것 터져 나가면서.        
불꽃이 주위를 감싸면서.        
무참하게, 무참하게, 무참하게.        
어쩐지 신에 의해 산산조각난 것처럼.        
신화에 나오는 괴물에게 유린당한 것처럼.        
유린.        
정복. 모독.        
희생물, 잔해, 폐허.        
능욕. 파괴, 파괴, 파괴.        
살인. 살육. 폭발, 폭염, 폭음, 폭발, 폭염, 폭염.        
폭탄의 파편. 화약 냄새. 그 위력. 저 조그만 금속덩어리의 어디에서 이만큼의 힘이. 하나 가득. 공중에 퍼진 연기. 너울너울. 그 안에 퍼져나가는 진한 정복의 낌새. 부서진 광경. 잘려나간 풍경. 기괴한 풍광. 이그러진 모습. 파괴당한 일상. 역겨운 현실. 추악하기 짝이 없다. 이것저것 터져 나가면서. 불꽃이 주위를 감싸면서. 무참하게, 무참하게, 무참하게. 어쩐지 신에 의해 산산조각난 것처럼. 신화에 나오는 괴물에게 유린당한 것처럼. 유린. 정복. 모독. 희생물, 잔해, 폐허. 능욕. 파괴, 파괴, 파괴. 살인. 살육. 폭발, 폭염, 폭음, 폭발, 폭염, 폭염.        
폭탄의 파편. 화약 냄새. 그 위력. 저 조그만 금속덩어리의 어디에서 이만큼의 힘이. 하나 가득. 공중에 퍼진 연기. 너울너울. 그 안에 퍼져나가는 진한 정복의 낌새. 부서진 광경. 잘려나간 풍경. 기괴한 풍광. 이그러진 모습. 파괴당한 일상. 역겨운 현실. 추악하기 짝이 없다. 이것저것 터져 나가면서. 불꽃이 주위를 감싸면서. 무참하게, 무참하게, 무참하게. 어쩐지 신에 의해 산산조각난 것처럼. 신화에 나오는 괴물에게 유린당한 것처럼. 유린. 정복. 모독. 희생물, 잔해, 폐허. 능욕. 파괴, 파괴, 파괴. 살인. 살육. 폭발, 폭염, 폭음, 폭발, 폭염, 폭염.        
폭탄의 파편. 화약 냄새. 그 위력. 저 조그만 금속덩어리의 어디에서 이만큼의 힘이. 하나 가득. 공중에 퍼진 연기. 너울너울. 그 안에 퍼져나가는 진한 정복의 낌새. 부서진 광경. 잘려나간 풍경. 기괴한 풍광. 이그러진 모습. 파괴당한 일상. 역겨운 현실. 추악하기 짝이 없다. 이것저것 터져 나가면서. 불꽃이 주위를 감싸면서. 무참하게, 무참하게, 무참하게. 어쩐지 신에 의해 산산조각난 것처럼. 신화에 나오는 괴물에게 유린당한 것처럼. 유린. 정복. 모독. 희생물, 잔해, 폐허. 능욕. 파괴, 파괴, 파괴. 살인. 살육. 폭발, 폭염, 폭음, 폭발, 폭염, 폭염, 폭염, 폭염, 폭염, 폭염, 폭염, 폭염, 폭염, 폭염, 폭염, 폭염, 폭염, 폭염, 폭염, 폭염, 폭염, 폭염, 폭염, 폭염, 폭염, 폭염, 폭염, 폭염, 폭염, 폭염, 폭염, 폭염폭염폭염폭염폭염!        
거기에는,        
너무나 자연스럽게,        
그것이 어울린다는 듯이,        
폭탄이 터져 있었다.        
그것이 터진 과정은 평범한 것이었다.        
평범하고, 조금 별났다.        
특이할 것 없는 평범한 폭탄이었다.        
공교롭게도 거기에 악취미나 악흥미를 채워 줄 정도의 이야기는 없었다. 그러나, 그랬기에 더욱 그것은 불행하고 비참하고 잔혹했다.        
"....헛소리야."        
나는 중얼거리고, 마구 웃어제끼기 시작했다.        
        
        
      
무라카미 하루키의 IQ84 3권 관련 뉴스 베스트리플이 이거네요.

댓글 2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99 생존신고 [2] [7] 이호기 2010.06.12 2643
1698 고대특강 - 게임 프로그래머의 소양 단장 2010.06.04 2513
1697 천안함과 히틀러 - 싱크로 100% [2] 단장 2010.06.01 2764
1696 심심해용 놀아주3~ 'ㅅ' [4] 사라사 2010.05.31 2753
1695 너무합니다 X 케이온 [1] 민형씨 2010.04.29 2440
» 폭탄이 터졌을때 [2] 단장 2010.04.21 2353
1693 6킬 0데스 file 단장 2010.04.19 2487
1692 다죽었어 [1] file 단장 2010.04.19 2444
1691 휘이잉 [3] 사라사 2010.04.13 2460
1690 3/19(금) 모입니다. [3] 사라사 2010.03.17 2854
1689 결혼합니다. [4] file Rising Sun 2010.03.17 2548
1688 다들 어떻게 사시는지요 3월달에 함 시간내봅시다. [8] 사라사 2010.03.02 2730
1687 오늘 건대입구 오실수 있으신분 사라사 2010.02.25 2796
1686 XX CAKE [1] 단장 2010.02.24 9663
1685 홈피는 썩어가는데 트래픽은 왜 이모양이지... [1] 단장 2010.02.20 2664
1684 생존의 변 [5] [1] 사라사 2010.02.02 2728
1683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 file 단장 2010.01.08 2797
1682 모임 사진입니다; [1] file 서린언니 2010.01.05 3780
1681 12월 30일! 대망의 모임을 갖습니다 [6] 단장 2009.12.23 5085
1680 d-skin 써본 분? [1] saturnman 2009.12.08 4439